람보르기니가 슈퍼 SUV '우루스'를 공개했다.

23일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람보르기니 데이 서울2018(Lamborghini Day Seoul 2018)’을 열고 슈퍼 SUV ‘우루스’와 세계 최속 ‘아벤타도르 SVJ’를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람보르기니 우루스는 SUV의 레이아웃에서 람보르기니 슈퍼카가 갖고 있는 모든 매력을 경험하는 것은 물론이고 SUV 고유의 여유로움과 넉넉함을 누릴 수 있는 슈퍼 SUV를 목표로 개발되었다.

실제 우루스는 람보르기니 고유의 존재감이 돋보이는 디자인과 SUV 고유의 넉넉함을 느낄 수 있는 캐빈은 물론이고 최고 출력 640마력을 내는 V8 4.0L 트윈터보 엔진을 탑재했다. 이를 통해 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단3.6초를 필요로 하며 최고 속도 또한 305km/h에 이르는 강력한 주행 성능을 자랑한다.

이와 함께 8단 자동변속기와 사륜구동 시스템을 적용, 어떤 기후와 노면 조건에서도 안정적인 드라이빙을 감성을 선한다. 우루스는 도심의 일상은 물론이고 트랙에서의 강력한 스포츠 드라이빙까지 모든 것을 아우를 수 있도록 개발되었다.

녹색의 차체로 이목을 끈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VJ는 람보르기니의 슈퍼 스포츠카 라인업 중 가장 강력한 존재를 목표로 개발되었다. V12 엔진을 통해 최고 출력을 770마력까지 끌어 내 정지 상태에서 단 2.8초 만에 시속 100km까지 가속할 수 있다.

단순히 빠른 것이 아니라 람보르기니의 탁월한 기술력이 더해지면 주행 성능을 대거 개선햤다. 아벤타도르 SVJ는 에어로다이내믹 특성을 개선하여 더욱 강력한 다운포스를 보장하고 람보르기니의 액티브 에어로다이내믹 특허기술인 ALA(Aerodinamica Lamborghini Attiva) 시스템이 더해졌다.

강력한 파워트레인은 물론이고 첨단의 기술이 적용된 아벤타도르 SVJ는 공식 데뷔를 앞둔 지난 7월,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에서 단 6분 44초 970의 랩타임을 완성해 많은 이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번 공개행사는 람보르기니가 미디어 및 고객들을 대상으로 람보르기니 브랜드 비전과 전략, 계획 등을 공유하는 연례행사인 ‘람보르기니 데이’로 치러졌는데, 이번이 국내에서는 최초로 개최된 것이다

람보르기니는 람보르기니 데이 서울 2018을 시작으로 람보르기니는 매년 국내에서 람보르기니 데이 서울을 개최하여 한국 시장의 중요성을 더욱 강조하고 국내 시장에서 브랜드 위상을 더욱 견고하게 다듬고 고객들과의 접점을 늘릴 계획이다.

한편 이번 행사에 참석한 마테오 오르텐지(Matteo Ortenzi)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아태지역 총괄은 “한국은 슈퍼카 시장 규모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시장”이라고 평가하며 “한국 시장에서 더 많은 사랑을 받기 위해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이고 고객 경험 강화, 인프라 확충 등에 더욱 많은 노력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