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FIFA 랭킹 1위 벨기에에 0-2 뒤지다가 5-2 역전승

잉글랜드 공격수 해리 케인이 19일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유럽축구연맹 네이션스리그 크로아티아와 경기에서 역전 골을 뽑아낸 뒤 기뻐하고 있다. 런던=EPA 연합뉴스

잉글랜드가 크로아티아를 누르고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4강에 합류했다.

잉글랜드는 1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리그A 4조 크로아티아와 경기에서 1-1로 맞선 후반 40분에 터진 해리 케인(토트넘)의 결승 골에 힘입어 2-1 역전승을 거뒀다.

네이션스리그는 UEFA가 메이저대회가 없는 해를 위해 새롭게 만든 유럽국가대항전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 따라 1부리그부터 4부리그까지 나뉘어 격돌하는데, 각 리그 조1위는 상위리그로 승격하고, 최하위팀은 하부리그로 강등되는 방식이다.

2승 2무 1패(승점 7)를 기록한 잉글랜드는 스페인(2승 2패ㆍ승점 6)을 제치고 조 1위를 확정해 각 조 1위끼리 맞붙는 4강(파이널)에 진출했다. 반면 3위 크로아티아는 리그B로 강등됐다.

선제골은 크로아티아가 뽑았다.

후반 12분 니콜라 블라시치(CSKA모스크바)의 패스를 받은 안드레이 크라마리치(호펜하임)가 터닝슛으로 잉글랜드의 골망을 갈랐다.

잉글랜드는 홈 팬들의 응원 속에 후반 33분 제시 린가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동점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린가드는 케인의 슈팅이 골키퍼를 맞고 나오자 달려들며 마무리했다.

1-1로 균형을 맞춘 잉글랜드의 해결사는 케인이었다.

케인은 후반 40분 프리킥 상황에서 벤 칠웰(레스터시티)이 크로스를 올려주자 오른발을 뻗어 역전 결승 골을 만들어냈다.

2조에서는 스위스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벨기에에 먼저 두 골을 내주고도 해트트릭을 작성한 해리스 세페로비치(벤피카)의 활약에 힘입어 5-2 역전승을 거뒀다.

벨기에와 3승 1패로 동률이 된 스위스는 골 득실에서 앞서 조 1위로 4강 진출을 확정했다. 반면 벨기에는 2-0 리드를 잡고도 내리 다섯 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