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의되는 기지 관련 충분히 인지”
2차 북미 정상회담 동력 살리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 북한의 미시일 기지에 대한 뉴욕타임스 보도에 대해 “새로운 것이 없다”고 일축했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북한의 미사일 운용 기지 보고서를 인용하며 ‘북한이 미국을 속이고 있다’는 뉴욕타임스(NYT) 보도를 ‘가짜 뉴스’로 일축했다. 미 행정부도 북한 미사일 기지 논란이 제기된 지 하루 만에 2차 북미 정상회담 추진 의지를 재확인했다.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 대한 회의론이 확산되는 것을 차단하면서 북미 대화의 동력을 되살리려는 뜻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북한이 미시일 기지를 발전시키고 있다는 뉴욕타임스 보도는 정확하지 않다”며 “우리는 논의되는 기지들에 대해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 새로운 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통상적인 범위에서 벗어난 일은 아무 것도 일어나지 않았다. 단지 가짜 뉴스가 더 늘었다”며 “만약 상황이 악화되면 내가 여러분에게 가장 먼저 알려주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트윗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오전 정보기관 브리핑을 받은 후에 이뤄져 북한 미사일 기지 현황 및 관련 보도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 뒤에 나온 것으로 보인다.

전날 NYT는 황해북도 삭간몰 기지를 비롯해 북한 미사일 기지 13곳을 확인했다는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보고서를 인용하며 “북한이 미국을 속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미국 민주당도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놀아나고 있다”며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여론 흐름을 자신의 대북 접근에 대한 정치 공세로 판단해 조기 차단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CSIS 보고서 자체는 1990년대초 건설된 삭간몰 기지의 발전 과정 및 기능과 운용 방식을 분석하며 그 기지의 위험성을 분석하는 데 초점을 맞췄으나, NYT 보도는 6월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에도 북한이 은밀한 핵 미사일 프로그램을 가동해 트럼프 대통령이 속고 있다는 취지의 정치 공세용으로 보도해 과장 왜곡 논란이 제기됐다.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도 이날 아세안 회의 참석차 방문한 싱가포르에서 기자들과 만나 NYT 보도에 대해 “나는 정보와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는다”면서도 “명백히 우리는 북한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에 대해 매우 잘 인식하고 있다”며 ‘속고 있는 게 아니다’라는 점을 강조했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의 위협을 인정하면서도 이를 감소시킨 성과를 거론하며 “우리는 그것을 진전으로 보는데, 많은 사람은 콧방귀를 뀌려 한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NYT나 민주당의 공세가 북한의 위협을 제거하기 위한 협상 노력을 폄하하고 있다는 불만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관련 보도를 일축하며 선을 그은 데는 대북 문제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려는 필요성도 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해당 보도가 미국 정부의 의도가 담긴 것으로 비칠 경우 가뜩이나 제재 문제로 불만을 품고 있는 북한이 트럼프 정부가 협상할 의지가 없다고 보고 판 자체를 깨고 나설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북한이 도발에 다시 나서면, 대북 정책 진전을 강조해 온 트럼프 정부로서도 적잖은 부담이다.

트럼프 정부는 이 때문에 북한을 협상 테이블에 붙들어 두면서 2차 정상회담 성사의 실마리도 살려가는 모습이다. 볼턴 보좌관은 “우리는 북한 인사들에게 대통령이 내년 초 김정은과 두 번째 정상회담을 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 여전히 관심을 두고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나워트 대변인도 일정 조율을 이유로 연기된 북미 고위급 회담에 대해 “우리는 적당한 시기에 회담이 잡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제재 문제를 두고 북미 간 힘겨루기가 지속되고 있는 데다, 미국 내에서 미사일 기지 보고서 여파로 북한의 핵 미사일 시설에 대한 확실한 신고를 받아내야 한다는 여론도 높아질 수 있어 북미 협상의 돌파구가 마련되기는 여전히 쉽지 않은 상황이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