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고용정보원 등과 565개사 선정

대한상공회의소는 한국고용정보원, 한국기업데이터, 사람인, 잡플래닛 등과 함께 대기업 못지 않은 조건을 갖춘 ‘일하기 좋은 중소기업’ 565개사를 선정해 13일 발표했다.

이번에 뽑힌 중소기업들은 △최고경영자(CEO)의 비전ㆍ철학 △성장가능성 △직원추천율 △임원 역량 △워라밸 △사내문화 △승진가능성 △복지ㆍ급여 등 8개 테마별로 구성됐다.

지역별로는 서울(314개사), 경기도(137개사), 대전광역시(18개사), 충청북도(15개사), 인천광역시(13개사)에서 각각 뽑혔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ㆍ화학(181개사), ITㆍ웹ㆍ통신(182개사), 유통ㆍ무역ㆍ운송업(67개사), 미디어ㆍ디자인(47개사) 등이다.

대한상의는 예전의 단순한 정량적 평가방식 외에도 CEO 비전ㆍ철학, 직원추천율, 임원 역량 등 정성적 평가를 병행해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젊은 구직자들은 단순 복지혜택 같은 단기적 근무환경보다 평생직장인지를 두고 취업을 결정하는 추세를 반영했다는 것이다.

선정 기업 가운데, IT업체 ㈜가비아는 시차 출근제, 금요일 휴무제, 닉네임 호칭제 등 유연한 근무환경이 장점으로 꼽혔다. IT업체 ㈜제니퍼소프트는 주35시간 자율근무, 자율출퇴근, 사옥내 수영장ㆍ키즈룸 운영, 자녀 출산시 축하금 1,000만원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제조업체 ㈜타파웨어브랜즈코리아는 전세계 120여개국에 16개 공장을 운영하는 경쟁력에 더해 낮은 이직률과 임원 승진 가능성, 영어 등 학습기회가 좋은 평가를 받았다. ㈜선인은 지난해 골드만삭스로부터 340억원 투자유치를 받은 점과 다양한 동호회ㆍ학습기회, 결과보다 과정을 중시하는 문화가 강점으로 꼽혔다.

이번 결과는 ‘일하기 좋은 중소기업 사이트(http://goodcompany.korcham.net)’를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진경천 대한상의 중소기업지원팀장은 “구직자는 사이트를 통해 기업개요, 사업정보, 신용평가서부터 전현직자 평가까지 일하기 좋은 중소기업과 관련한 모든 정보를 열람할 수 있다”며 “사람인의 취업정보와도 직접 연계돼 원클릭 구직지원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대한상의는 올 연말에 전국 73개 상공회의소와 함께 중소기업 탐방 프로그램인 ‘기업방문의 날’도 지정해 청년 구직자들이 원하는 우수 중소기업을 방문해 관심 있는 기업의 실제 근무환경을 체험한 후 취업여부를 판단하도록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