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관희 전 오리온재단 이사장이 9일 오후 20시께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9세.

고인은 1929년 함흥에서 태어나 오리온그룹 창업주 고(故) 이양구 회장과 결혼했다. 이 회장이 세상을 뜬 1989년 재단법인 오리온재단의 제2대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유족으로는 장녀 이혜경 전 동양그룹 부회장, 차녀 이화경 오리온그룹 부회장, 사위 현재현 전 동양그룹 회장, 담철곤 오리온그룹 회장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이다. 발인은 11일 오전 6시 30분이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