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8일 국회 외교통일위의 통일부, 외교부 소관 내년도 예산안을 논의하는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다음 주 4박 5일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한다. 방미 기간 중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등을 만나 최근 북미 협상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남북 협력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협조를 구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조 장관이 2018 한반도국제포럼 기조연설 및 평화통일전략대화 등을 위해 13일부터 17일까지 미국 뉴욕, 워싱턴DC를 방문한다”며 “미국 정부ㆍ의회 인사들을 만나 남북관계 및 한반도 평화 정착 방안 등에 대한 논의도 계획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조 장관이 만날 미국 인사는 폼페이오 장관,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 등이다. 현지시간 15일 오후 면담이 진행될 예정이며, 구체적인 시각은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코리아 소사이어티, 국제전략문제연구소 등 주요 기관을 방문, 현지 전문가들과 한반도 정세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는 한편, 교민 대표들과 간담회도 가질 예정이다.

북미가 협상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내놓지 못하는 상황인 만큼, 조 장관은 폼페이오 장관과의 면담을 통해 최근 북미 고위급 회담 연기 등 북미관계의 전반적인 상황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또 남북관계 개선이 북한의 비핵화를 촉진할 수 있다는 논리로, 남북이 합의한 사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이해를 요구할 것으로 관측된다. 남북은 앞서 '철도ㆍ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 연내 양묘장 10곳 현대화 등 굵직한 합의를 내놨으나, 미측과 협의가 마무리되지 않아 아직 사업에 착수하지 못한 상황이다.

통일부는 “통일부 장관의 이번 미국 방문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 항구적 평화 정착, 남북관계 개선 등 제 분야에서 한미 간 긴밀한 협력이 더욱 강화되고, 동포 사회의 이해와 지지 기반이 확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남북은 12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도로공동연구조사단 2차 회의를 열어 동해선 도로 현지 공동조사 일정을 논의한다고 같은 날 통일부는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측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제2차 회의 개최를 제의해 왔으며 일정 협의를 거쳐 합의에 이르게 됐다"고 말했다. 북측에서는 김기철 국토환경보호성 부처장 등 8명이, 남측에서는 백승근 국토교통부 국장 등 5명이 대표로 참석한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