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9년 반기문 駐빈대사 이후 20년 만에 수임
신동익 주오스트리아 대사. 연합뉴스

20년 만에 한국인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CTBTO) 준비위원회 의장이 배출됐다.

9일 외교부는 현재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고 있는 제51차 CTBTO 준비위 총회에서 8일(현지시간) 184개 서명국 간 합의로 신동익(60) 주(駐)오스트리아 대사 겸 주빈 대표부 대사가 2019년 준비위 의장으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신 의장에 앞서 1999년 당시 반기문 주빈 대사가 CTBTO 준비위 의장을 수임한 바 있다.

신 의장은 임기(2019년 1월 1일~12월 31일) 동안 준비위 총회 주재와 효과적 핵실험 탐지ㆍ검증 체제 구축 지원,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 발효 촉진 등 활동을 하게 된다.

CTBTO 준비위는 1996년 채택된 CTBT가 8개 핵 보유국의 미서명ㆍ미비준으로 계속 발효되지 못하면서 현재 사실상 의사결정 기구 기능을 하고 있다. CTBT는 대기권ㆍ외기권, 수중ㆍ지하에서의 핵실험을 막기 위한 군축ㆍ비확산 분야 핵심 조약이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