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문제 등 협력 강화 논의
최태원(왼쪽) SK 회장이 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총리 공관에서 응웬 쑤언 푹 총리와 면담하고 있다. SK 제공

“베트남 경제가 발전함에 따라 환경문제가 심해질 수 있다. 국가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투자하면 독보적인 해결 역량을 갖출 것으로 기대한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동남아 진출 교두보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베트남을 찾아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면담하고 베트남 국영기업 민영화 참여와 환경문제 해결 방안 등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나눴다.

9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작년 11월 첫 면담에 이어 지난 8일 푹 총리와 1년 만에 다시 만나 “작년 첫 만남 이후 마산(Masan) 그룹 투자를 시작으로 민간기업과의 협력 증진을 추진 중”이라며 “공기업 민영화 참여 등 다른 분야에서도 협력이 가속화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또 SK그룹이 베트남 맹그로브 숲 복원사업 지원 등을 통해 베트남 맞춤형 사회적가치 창출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고 소개했다. 베트남 맹그로브 숲은 전체 면적 44만㏊ 중 현재 30%만 남아있어 보호 및 복원사업이 필요한 상황이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5월부터 짜빈성 롱칸 지역의 맹그로브 숲 조성, 호찌민 기술대의 맹그로브 복원 연구지원 등을 진행 중이다.

푹 총리는 “이렇게 매년 만나는 해외기업 총수는 최 회장뿐일 정도로 SK에 대한 관심이 남다르다”며 최 회장에게 공기업 민영화 추진 로드맵을 설명하고 환경 등 사회문제 해결, 기술발전 등 분야에e도 SK가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최 회장은 한국고등교육재단과 하노이국립대학이 9일부터 이틀간 하노이국립대학에서 공동 개최하는 ‘제1회 하노이 포럼’에 참석했다.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기후변화 대응’을 주제로 열린 올해 포럼 축사에서 최 회장은 “글로벌 공동 대응이 필요한 환경 문제에 더 적합한 비즈니스 모델과 해법을 찾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