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4] [저작권 한국일보]고시원 화재감식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한 고시원에서 경찰 및 소방 관계자들이 감식을 벌이고 있다. 서재훈 기자 spring@hankookilbo.com /2018-11-09(한국일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고시원에서 발생한 화재 사망자가 7명으로 늘었다. 총 18명의 사상자 중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된 중상자 대부분이 사망했다. 부상자들도 대부분 50대 이상이어서 인명 피해가 훨씬 늘어날 전망이다.

이날 오전 5시 종로구 관수동 3층짜리 고시원 건물에서 발생한 화재는 3층 출입구 인근에서 화재가 발생한 데다, 완강기도 작동하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특히 이 건물은 스프링클러 의무설치 대상(연면적 5,000㎡)에 포함되지 않는 614.3㎡ 규모로 자동경보기와 완강기만 갖춰져 있었다. 권혁민 종로소방서장은 이날 오전 현장 브리핑에서 “건물이 노후화된데다, 과거에 설치돼 스프링클러가 없었다”면서 “비상구는 주 출입구 1곳으로, 완강기가 있었지만 제대로 이용하지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대형 인명 피해가 난 것은 3층 출입구에서 발생한 불이 번지면서 통로를 막아 거주자들이 미처 빠져 나오지 못한 때문으로 파악됐다. 고시원 2층에 거주하는 정모(40)씨는 “3층에서 살던 사람이 뛰어내려 건물에 매달려 대피하기도 했다”고 긴박했던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우당탕탕 소리가 들려서 2층에서 급하게 대피했으며, 비상벨 소리는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최초로 신고를 한 것은 고시원 주인 고모씨로 알려졌다. 고씨는 “새벽 5시쯤 3층에서 난리가 나서 5시 10분에 직접 신고를 했다”면서 “(출입구가 있던) 301호에서 불이 나서 옆으로 번졌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고씨는 화재 당시 2층에 있었으며, 사상자들은 대부분 3층에 있던 사람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씨는 “고시원에서 반찬도 해주고 국도 끓여줬는데 어떡하냐”고 답답한 심경을 전했다. 피해자들은 대부분 일용직 노동을 하는 50대 이상 남성들로 파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정밀감식을 통해 정확한 피해규모와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소범 기자 beo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