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사상 첫 CEO 외부 영입
박진수 부회장은 42년 기업활동 마무리
연말 LG그룹 임원인사 시기ㆍ폭 주목
신학철 LG화학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 LG화학 제공

LG그룹 주요 계열사인 LG화학의 신임 대표이사 부회장에 미국에 본사를 둔 다국적 기업 3M의 신학철(61ㆍ사진) 수석부회장이 9일 내정됐다. LG화학이 최고경영자(CEO)를 외부에서 영입한 것은 1947년 창립 이래 처음이다. 향후 신성장 사업을 중심으로 글로벌 경영을 강화하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LG화학에 따르면, 신 부회장은 서울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1984년 3M 한국지사에 평사원으로 입사해 필리핀 지사장과 3M 미국 본사 비즈니스 그룹 부사장을 거쳐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3M 해외사업을 총괄하며 수석부회장까지 오른 전문경영인이다.

LG화학은 “세계적 혁신기업인 3M에서 수석부회장까지 오르며 글로벌 사업운영 역량과 경험은 물론 소재ㆍ부품 사업 전반에 통찰력을 보유한 경영인”이라며 “급변하는 사업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조직문화와 체질의 변화, 혁신을 주도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영입 배경을 설명했다.

박진수(66) 현 대표이사 부회장은 42년간의 기업활동을 마무리하고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 박 부회장의 거취는 향후 이사회에서 논의해 확정할 예정으로, 후진 양성과 경영 조언 역할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박 부회장은 1977년 당시 럭키에 입사해 42년간 근무하면서 LG화학은 물론 대한민국 화학ㆍ소재 산업 발전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 받는다.

그는 “40년 이상 근무하며 LG화학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일조하고 명예롭게 은퇴한다는 것은 큰 축복”이라고 말했다.

LG그룹 주요 계열사 CEO 가운데 최고령인 박 부회장이 그룹 연말 임원 인사에 앞서 물러남에 따라 그룹 인사의 시기와 폭에 미칠 영향이 주목된다. LG 관계자는 “통상 계열사 CEO 인사를 일괄적으로 발표했으나, 이번엔 외부 인사 영입으로 그룹 차원 인사와 별도로 먼저 내정 인사가 난 것”이라며 “박 부회장은 그간 6년 이상 재임했기 때문에 보다 젊고 역동적인 경영인이 필요하다며 퇴진 의사를 밝혀 왔다”고 설명했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