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일보 자료사진

그룹 방탄소년단이 '뮤직스테이션' 출연을 보류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8일 방탄소년단의 일본 공식 팬클럽 사이트를 통해 "방탄소년단은 9일 방송되는 아사히TV 음악 프로그램 '뮤직스테이션'에 출연할 예정이었으나 보류하기로 했다. 출연을 기대한 팬들에게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돼 사과드린다"고 공지했다.

이어 "방탄소년단은 앞으로도 더 좋은 음악과 무대로 팬 여러분과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뮤직스테이션' 측 또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방탄소년단 멤버가 착용하고 있던 티셔츠 디자인이 파문을 일으켰다. 그 옷을 착용한 의도를 물어보고 소속사와 협의를 진행해왔다. 유감스럽게 이번 출연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주장하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바 있다.

아사히TV 측이 언급한 티셔츠는 과거 지민이 사복으로 입었던 옷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당시 지민의 티셔츠에는 광복을 맞아 우리나라 국민들이 만세를 부르는 모습과 일본에서 발생한 원폭투하 장면이 프린트돼 있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13일과 14일 도쿄돔 공연을 시작으로 오사카 쿄세라돔, 나고야돔, 후쿠오카 야후오쿠돔 등 일본에서 4개 돔 투어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호연 기자 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