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폭 사진 새겨진 ‘지민 티셔츠’ 극우 반대 여파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한국 대법원의 일본 기업에 대한 강제징용 배상판결 이후 악화하고 있는 한일관계가 대중문화 예술교류 부문으로도 불똥이 튀고 있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9일로 예정된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의 일본 음악 방송 출연이 하루 전날 갑작스럽게 취소됐다. 표면적으로는 방탄소년단 멤버인 지민이 과거에 착용했던 티셔츠를 문제 삼으며 일본 극우 세력이 방탄소년단의 현지 방송 출연을 항의한 여파로 보인다. 지민이 입은 티셔츠에는 한국 국민이 광복을 맞아 만세를 부르는 모습과 전범국인 일본에 떨어진 원폭투하 그림 등이 새겨져 있어 현지에서 논란이 일었다.

그러나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 외교ㆍ안보 및 경제분야에서 한국 정부에 압박을 가하고 있는 일본 정부가 그 대상을 전방위로 확대하고 있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미묘한 시점에 나온 방탄소년단의 일본 방송 출연 취소로 K팝은 물론이고 한일간 대중문화 교류가 급속히 얼어 붙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빅히트)는 8일 일본 공식 팬클럽 홈페이지에 “방탄소년단이 일본 TV 아사히의 음악프로그램 ‘뮤직스테이션’에 출연하지 못하게 됐다”고 알렸다.

일본 TV 아사히도 인터넷 홈페이지에 같은 날 방탄소년단의 방송 출연 불발 소식을 공지했다. 이들은 방탄소년단의 방송 출연 취소 이유에 대해선 “이전에 멤버(지민)가 착용했던 티셔츠 디자인 문제로 빅히트와 착용 의도를 묻는 등 협의를 진행했다”면서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 유감이지만 이번 방탄소년단의 출연을 진행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애초 이날 일본으로 건너갈 예정이었으나 출국을 취소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