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들, 지도자에게 부당한 처우 받았다며 호소문

평창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며 진한 감동을 안겼던 전 여자 컬링대표팀 ‘팀 킴’. 선수들이 지도자들에게 부당한 처우를 받았다는 호소문을 발표해 충격을 주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9개월 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영미~’ 신드롬을 일으키며 진한 감동을 줬던 전 여자 컬링 대표팀 ‘팀 킴’이 풍비박산 났다.

‘팀 킴’의 스킵(주장) 김은정을 비롯해 김경애, 김영미, 김선영, 김초희 등 5명의 선수는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에게 A4용지 12장 분량의 호소문을 보내 한국 컬링의 대부라 불리는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 김민정ㆍ장반석 경북체육회 컬링 감독으로부터 부당한 처우를 받았다고 호소했다. 김경두 전 부회장의 딸인 김민정 감독은 ‘팀 킴’의 사령탑이고 김민정 감독의 남편인 장 감독은 평창올림픽 때 믹스더블팀을 지도했다.

‘팀 킴’이 이처럼 갈등의 골이 깊었다는 게 충격적이다.

평창올림픽 은메달을 딴 뒤 선수들이 가장 먼저 감사 인사를 올린 사람이 바로 김 전 부회장이었을 정도로 막역한 ‘사제’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선수들은 호소문을 통해 김 전 부회장과 김민정ㆍ장반석 감독의 지도를 받아 성장했고 이 자리까지 온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언제부터인가 자신들이 사적으로 이용당하는 듯해 고통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8월 열린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하지 말라는 지시를 받았고 올림픽 후 계속 훈련하고 대회에 나가고 싶어도 알 수 없는 이유로 저지당했다고 주장했다. ‘팀 킴’은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2위에 그쳐 현재는 태극마크를 달지 않고 있다. 김 전 부회장 측이 컬링연맹과 불화 속에서 ‘팀 킴’을 이용하려 했다는 게 선수들 생각이다. 김 전 부회장은 현재 컬링연맹과 법적 싸움을 진행 중이다.

선수들이 김 전 부회장으로부터 욕설과 폭언을 자주 들어 모욕감을 느끼는 등 인권을 보호받지 못했고 그동안 여러 차례 국제 대회에 출전해 상금을 받았지만 선수들은 단 한 번도 배분받지 못하는 등 팀에 들어오는 돈을 김 전 부회장 개인 통장을 통해 수령해 비용 처리가 투명하지 못하다는 내용도 호소문에 있다.

반면 장반석 감독은 “상금이 이체되는 통장 명의만 김경두 전 부회장이지 팀 공용 통장이었다”며 “상금은 투어 참가비와 외국인 코치 비용, 장비 구입 등에 사용됐고 지난 7월에 이 부분을 자료로 정산한 뒤 모든 선수들의 서명을 받은 근거가 있다. 이 밖에 모든 의혹에 대해 자세한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 전 부회장의 폭언 등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도 장 감독은 “그런 일은 없었다”며 “국가대표 선발전도 의도적으로 불참하려고 한 게 아니라 연맹의 대회 공고가 늦어 가 결정 자체가 급하게 결정된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