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도서관 공간부족 이유로… 10년 만에 새 보금자리 찾아야
강서구 남북통합문화센터 거론
서울 서초구 반포동 국립중앙도서관 본관에 위치한 북한자료센터 내부 전경. 홈페이지 캡처

서울 종로구에서 서초구로 쫓겨났던 북한자료센터가 다시 내몰릴 위기에 처했다. 센터가 위치한 국립중앙도서관이 공간 부족을 이유로 더 이상 사용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통보하면서다.

8일 통일부가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 반포동 국립중앙도서관은 본관 5, 7층을 사용하고 있는 센터에 서고 등을 위한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5차례에 걸쳐 이전을 요구하다 결국 ‘내년 4월 30일 이후 공간 사용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최종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자료센터는 1989년 5월 서울 종로구 광화문우체국 6층에 개관한 국내 유일 통일ㆍ북한 전문도서관이다.

센터 이전을 위해 통일부가 예산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중앙도서관 측과 재정 당국이 가까스로 ‘1년간 사용기간을 연장한다’는 데 합의하기는 했으나, 이전 요구가 완강한 만큼 내년에도 이전 문제 제기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센터는 현재 도서관 건물 5층(661㎡ㆍ200평)과 7층(248㎡ㆍ75평)을 사용하고 있다.

센터는 개관 이래 30년간 지속적으로 시설 운영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다. 광화문우체국에 유상임차 형식으로 둥지를 틀었을 당시에도, 초반 1,279㎡(387평)이었던 사용 공간은 우체국 측의 이전 요구가 심해짐에 따라 2003년 992㎡(300평), 2006년 628㎡(190평)로 축소됐다. 결국 2009년 국립중앙도서관으로 이전해 다시 개관했지만, 10년 만에 새 보금자리를 찾아야 하는 상황에 봉착한 것이다.

반복되는 운영 시설 문제로 인해 센터가 안정적인 대국민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해온 만큼, 통일부는 자체 여유 공간을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 준공 예정인 남북통합문화센터가 유력한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국회 외교통일위 전문위원은 “남북통합문화센터 5, 6층이 통일 자료실, 도서관 등으로 사용될 예정인 만큼 북한자료센터와 통합ㆍ운영하는 방안이 효율적인 것으로 보인다”는 입장을 밝혔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