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자신의 ‘정치적 의사결정의 위기’ 발언이 정부 정책결정 구조가 아닌 정치권의 이념논쟁을 거론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언론에서 ‘정치적 의사결정 위기’에 대해 보도가 있었는데 전 굉장히 의견을 달리한다”며 “어떻게 제 얘기를 그렇게 해석해서 쓸 수 있는가 생각할 정도로 보고 싶은 부분만 보는 기사”라고 비판했다. 김 부총리는 전날 예결위에서 “우리 경제가 위기라는 말에 동의하지 않지만 어떻게 보면 경제에 관한 정치적 의사결정의 위기인지도 모르겠다”고 발언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김 부총리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등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김 부총리는 이에 대해 “지금 규제개혁 입법이나 경제구조개혁 입법 등 정치권이 해야 할 일이 굉장히 많다”며 “그런 것에 대해 경제에서만큼은 여야간 이념과 프레임 논쟁을 벗어나 함께 과감하게 책임 있는 결정이 따랐으면 좋겠다는 뜻에서 말씀드렸다”고 부연했다.

‘청와대가 경제정책을 주도해 김 부총리의 공간이 없었다’는 일부 야당 의원들의 지적에 김 부총리는 “죄송하지만 동의하기 어렵다”며 “제가 부족하고 미흡했었던 건 있었지만 뜻을 펼 수 없었던 건 아니고 소신껏 제가 할 수 있는 책임을 다했다”고 말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