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가 화제다. MBC 방송 캡처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시즈카 시누이가 화제다.

8일 오후에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일본인 며느리 시즈카의 첫 가족여행이 전파를 탔다.

이날 식사자리에서 시누이 고유경은 시즈카에 “불편한 게 있으면 이야기를 해야 내가 알지. 얘기를 안 하면 나는 몰라”라며 “그런데 너는 이야기를 안 하잖아”라고 말했다.

앞서 시즈카는 속마음 인터뷰에서 “이야기하면 더 친해진다고 생각해. 내가 못 하는 거지만 앞으로 노력은 하고 싶다”라고 털어놨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