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예산결산특위 전체회의 파행
장제원(왼쪽) 자유한국당 의원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5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 도중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위 전체회의에서는 여야 의원들간 막말과 고성이 오고 가면서 볼썽사나운 모습이 연출됐다.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소득주도성장 경제 기조를 그대로 가져가면 경제악화가 우려된다”고 질의한 데 대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한민국의 경제위기를 조장하고 있다”고 비판한 게 발단이 됐다.

장제원 한국당 의원이 이 부분을 문제 삼았다. 장 의원은 “박 의원이 질의 중 송의원을 콕 찍어서 ‘대한민국의 경제위기를 조장하고 있다’고 비난했다”며 “이것은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항의했다. 이에 박 의원이 “잘못들은 얘기”라고 맞서자, 장 의원은 “속기록을 봐라. 송 의원이 대한민국 경제위기를 조장한다니 어처구니가 없다”고 본인의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그러자 박홍근 민주당 의원이 “박영선 의원의 질의는 야당에서 공세를 하기 위해 잘못 (지적)하는 것에 위축되지 말고 객관적인 팩트로 대응하라는 얘기였다”고 엄호에 나섰다. 이에 장 의원이 박홍근 의원을 겨냥해 “전체 발언을 한 번 들어봐라. 아주 교묘하고 야비하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이후 박완주 민주당 의원이 “독해능력이 안 된다”고 받아 쳤고, 장 의원이 다시 “야당이 위기를 조장한다고 하는 것이 독해능력이 없는 것”이라고 반박하면서 분위기가 험악해 졌다. 감정이 고조된 장 의원이 “‘민주당에서는 이런 사람이 의원한다’고 앉아 있다”고 말하자, 박완주 의원이 “장제원 나와”라고 소리쳤다.

그러자 장 의원이 “누가 누구한테 함부로 하느냐. 나가서 어떻게 할거냐. 나가자”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박완주 의원도 “나가자. 쳐봐라”라고 맞섰다. 이에 한국당 의원들이 장 의원을 데리고 예결위 회의장 밖으로 나갔으나, 두 의원은 회의장 밖에서도 말싸움을 이어갔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