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위, 조강특위에 평가안 제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당협위원장 당무감사 결과 컷오프 기준을 하위 20% 수준으로 설정하고 구체적인 인적 혁신의 방향을 제시했다. 아울러 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인적 혁신의 방점을 대여투쟁력 제고에 찍고, 지역관리형 의원이 아닌 대여투쟁형 의원에 더 높은 점수를 부여하는 정량 평가 기준을 조직강화특위에 제안했다. 몸집만 비대한 식물야당보다는 대여 투쟁력ㆍ대국민 호소력이 뛰어난 일당백 야당으로 체질을 변화시키겠다는 것이다.

한국당 비대위은 집권 2년 차에 접어든 문재인 정부에 대항하기 위해 투쟁력 높은 의원을 우선적으로 대우하는 정량 평가 기준을 마련했다. 구체적으로 △당ㆍ의원 지지율 비교 △중앙언론 노출 빈도 △대여투쟁 관련 SNS 활동 등이 정량 평가 기준으로 제시됐다. 조강특위위원장을 겸임하고 있는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은 4일 통화에서 “예전 평가들은 지역평가에만 매몰됐던 것이 사실”이라며 “전원책 위원 등이 누차 밝혔듯이 우리가 야당인데 지역평가만 할 수는 없기 때문에 문재인 정부에 맞서는 역량을 얼마나 펼쳤는지를 당연히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비대위는 또 이번 당무감사 컷오프 기준을 하위 20% 수준으로 설정했다. 김 사무총장은 “더불어민주당도 (이번 지방선거에서) 하위 20%에 감점 페널티를 주는 방식으로 사실상 컷오프 기준을 명문화해서 못박았다”면서 “20%로 확정한 것은 아니지만 여당도 그런 마당에 한국당도 인적 쇄신을 위해 그 정도는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이 같은 의견을 조강특위에 전달했고 전원책 위원을 비롯 외부위원이 중심이 돼 최종 컷오프 하한선을 결정할 예정이다.

컷오프 하한선 20% 기준은 사고 당협 17곳을 제외한 전국 236곳 당협 중 47곳에 해당하는 수치로 현역 의원들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지난해 홍준표 전 대표 시절 한국당은 당무감사 결과, 30%에 해당하는 62명을 물갈이했고 현역 의원 4명의 당협위원장 자격을 박탈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