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오른쪽)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김성태 원내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장에 들어서고 있다. 배우한 기자

정두언 전 국회의원이 자유한국당의 상황을 두고 “박근혜 탄핵 때로 회귀했다”고 일갈했다. 현재 한국당은 친박계 의원들이 전면에 등장해 ‘탄핵 책임론’을 내세우고 있다. 탄핵에 찬성해 탈당했다가 복당한 당의 신주류를 겨냥하는 한편,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들어올 길 닦기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대선주자였던 유승민 의원을 비롯한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들의 합류를 견제하는 의도도 깔려있다.

정 전 의원은 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고정코너에 출연해 한국당을 향해 “친박이 다시 등장해 큰소리를 친다”며 “그러면 (차기 총선에서) 40석이 아니라 교섭단체도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들이 2년 반 전에 나타난 장면을 그대로 보고 있는 것”이이라며 “그러니까 지긋지긋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31일 친박 핵심 홍문종 의원은 비상대책위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복당파이자 당의 신주류가 된 김성태 원내대표의 면전에서 “당이 제대로 되려면 당에 침 뱉고 (박 전 대통령) 탄핵에 앞장 섰던 사람들이 대오각성, 반성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음달 치러질 차기 원내대표 경선을 비롯해 내년 초 있을 당 대표 선출 전당대회를 앞두고 견제에 나선 것이다.

정두언 전 의원은 홍 의원의 행태를 두고 “기소돼서 국회에서 체포 동의안이 상정됐고 부결된 처지인데 좀 자중해야 되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러니까 한국당의 미래에 더 이상 기대를 안 한다”며 “결국 다음 총선에서 폭망한 다음 폐허 위에서 다시 일어서는 길밖에 없다”고 일갈했다.

친박계의 최근 움직임을 두고 정 전 의원은 결국은 황 전 총리를 구심으로 영입하기 위한 사전 정지작업으로 해석했다. 정 전 의원은 “특정인이 사실 내년 전당대회를 준비하고 있는 것”이라며 “특정 종교 세력을 이용해 종교계에서 대거 입당을 시키고 있는 것이고, 이는 태극기 부대가 주축”이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도 도마에 올렸다. 개혁의 의지가 없다는 것이다. 정 전 의원은 “김병준 비대위가 (개혁을) 너무 끌었다”며 “말만 무성했지 한 게 없다. 거꾸로 눈치를 봤다”고 말했다. 또 “전원책 변호사도 탄핵 과정에 문제가 있다거나 경제 민주화로 새누리당(한국당 전신)이 망했다 같은 개혁하고 반대되는 발언을 해서 친박을 부추긴 거나 마찬가지가 돼버렸다”고 지적했다.

정 전 의원은 “김병준, 전원책 두 분이 정치할 뜻이 있기 때문에 (개혁이) 안 되는 것”이라며 “나는 ‘공직 안 맡겠다’고 선언했으면 (의원들이) ‘보이는 게 없겠구나’ 하면서 무서워지는데 그렇지 않아 (의원들 눈에) 우습게 보이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