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지났지만 신청자 20여명뿐... "2020년 총선에서 이길지 의문"

손학규(왼쪽) 바른미래당 대표가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제20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달 31일까지인 바른미래당 지역위원장 공개모집의 신청자가 30명도 채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 조직 재건을 위해 자격 요건을 대폭 강화한 게 주 요인으로 꼽히지만, 과거 바른정당 지역위원장 출신들의 신청이 극히 저조한 것으로 알려져 사실상 자유한국당과 보수대통합을 대비한 움직임이란 분석이 나온다.

22일 바른미래당에 따르면 당 조직국은 최근 31일까지였던 지역위원장 모집 관련 자료 제출 기한을 다음달 30일까지로 한 달 연장했다. 조직강화특별위원회가 지난 5일 회의에서 지도부와 당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의결한 데 따른 것이다. 조강특위 관계자는 “신청은 기존 계획과 동일하게 이달 말까지고, 당원 모집 관련 자료 제출 기한만 미뤘다”며 “기존 위원장 대비 신규 위원장 지원자들에게 불리하다는 목소리가 있어서 형평성을 맞추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른미래당은 6ㆍ13 지방선거 이후 모두 공석이 된 253개 지역구 지역위원장의 공모를 지난달 17일 시작했다. 손학규 대표는 “최소한 총선에 내보낼 수 있는 사람을 지역위원장에 세우자”며 이른바 ‘휴대폰 위원장’(당원들을 직접 만나지 않고 이름만 올려놓는 위원장)을 없애겠다는 목표로 자격 요건을 대폭 강화했다. 이에 따라 일반 전형에 해당하는 지역 조직책 신청자의 경우 해당 지역구 인구 0.1% 이상(최대 300명)의 책임당원을 모집해야 한다.

하지만 공모 시작 한 달이 훌쩍 지난 이날 기준 신청자는 20여명에 그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체 지역구의 10%도 채우지 못한 셈이다. 당 안팎에서는 지지율이 여전히 한자릿수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200명 안팎의 책임당원을 모으기가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탓이라고 입을 모은다. 위원장 신청을 고민 중인 한 전직 위원장은 “당원 모집 관련 자료 제출 기한을 미룬 것도 부담을 줄여줌으로써 신청률을 끌어올리려는 목적이 아니겠느냐”고 했다.

특히 신청자 가운데 바른정당 출신은 5명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된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한국당과의 통합 가능성을 염두에 둔 움직임이란 해석이 나온다. 일부 바른정당 출신 인사들의 경우 이미 한국당 조강특위 위원 등과 접촉하며 한국당행(行)을 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한 당 관계자는 “한국당 당협위원장에 도전하기로 마음을 굳힌 이들도 상당수”라고 전했다. 다른 전직 위원장은 “어렵게 자격 조건을 충족시키더라도 바른미래당 간판으로 2020년 총선에서 이길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지역위원장 공모가 분당의 전초전이 될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나 손 대표는 이런 분위기에 흔들리지 않고 조직 재건을 완수하겠다는 의지를 연일 분명히 하고 있다. 손 대표는 지난 15일 한국당행이 거론되는 일부 당내 인사들을 겨냥해 “갈 사람은 가라”고 직격탄을 날린 데 이어,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한국당이 제대로 보수를 한다면 자기혁신부터 해야 하는데, 자기네들 정체성이 부족하니 보수대통합이라며 바른미래당으로 분칠해서 분식을 하려 한다”고 비판하며 한국당 중심의 야권재편 가능성에 확실하게 선을 그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