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오줌은 쥐의 행동을 제어한다. 게티이미지뱅크

‘고양이 앞에 쥐’라는 말이 있듯이 쥐에게 천적인 고양이는 두려운 존재입니다.

실제로 고양이는 굳이 사냥을 하지 않더라도 존재만으로도 쥐를 위협할 수 있는데요. 바로 고양이 오줌에 든 펠리닌(L-Feilinin) 성분 때문입니다.

이 성분의 냄새를 맡은 쥐는 스트레스 호르몬 수치가 높아져 유전학적으로 고양이에게서 도망가도록 진화했습니다.

또한 임신한 쥐가 고양이의 오줌에 노출되면 유산되거나 적은 수의 새끼를 낳는다고 합니다.

그런데 2015년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세베르초프 생태환경진화연구소가 생후 2주 미만의 쥐들에게 고양이 오줌 성분을 노출시킨 실험을 했더니, 쥐들이 성장한 후 이 냄새를 맡았을 때 스트레스 호르몬은 더 높은 수준으로 분비하지만 잘 도망가지 않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를 진행한 베라 보즈네센스카야 박사는 “주로 어미젖 냄새를 맡는 새끼일 때 고양이 오줌 냄새를 맡아 도망가지 않는 행동을 학습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생후 2주 때까지는 살면서 필요한 중요한 정보들을 습득하는 시기로 어미젖의 냄새와 고양이 오줌을 연관시켜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게 된 것이죠.

이는 인간의 주위에 있어야 음식을 얻어먹으며 생존할 수 있는 쥐에게 유리한 반응인데요. 보즈네센스카야 박사는 “고양이 입장에서는 주변에 사냥할 수 있는 쥐 개체 수를 일정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고양이 오줌 냄새를 두려워하지 않는 쥐는 고양이를 피하지 않아 먹이로 삼기 쉽기 때문이죠.

오랜 시간 고양이와 쥐가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로 살아온 이유일 수도 있겠네요.

동그람이 페이스북 바로가기

동그람이 포스트 바로가기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