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현수(왼쪽) ㈜두산 대표이사 부회장과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장이 17일 서울 은평구에 위치한 사회복지법인 엔젤스헤이븐에서 보육시설 아동 자립지원금 후원 협약식을 갖고 있다. 두산 제공

㈜두산은 임직원과 회사가 십시일반 모은 1억6,800만원을 보육시설 아동의 자립을 위한 지원금으로 한국사회복지협의회에 후원했다고 18일 밝혔다.

㈜두산은 전날 서울 은평구에 있는 사회복지법인 엔젤스헤이븐에서 한국사회복지협의회와 후원 협약식을 했다. 이번 후원금은 ㈜두산 임직원들의 기부금과 회사의 매칭 지원금으로 마련됐다. 후원금은 내년 6월까지 전국 15개 보육시설 아동 350명을 위한 ‘디딤씨앗통장’에 적립될 예정이다.

디딤씨앗통장은 후원자가 취약계층 아동에게 매월 일정 금액을 기부하면 정부가 최대 월 4만원까지 같은 금액을 매칭해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퇴소하는 청소년들의 안정적 사회 진출을 돕는 자산형성 지원사업이다.

㈜두산은 후원 협약식에서 서울의 엔젤스헤이븐, 경남 창원의 동보원 등 전국 아동보육시설 7곳과 멘토링 결연도 함께 맺었다. 임직원 봉사자들이 아동들의 멘토가 돼 진로 상담과 맞춤 교육을 제공할 계획이다.

동현수 ㈜두산 대표이사 부회장은 “디딤씨앗통장 후원과 멘토링 프로그램이 아동들의 경제적 자립과 정서 함양에 작은 밀알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