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과 연대 필요성엔 “물리적 통합 바로 가능하진 않아”

그림 1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분향 후 묵념하고 있다. 광주= 연합뉴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불모지인 호남을 찾아 한국당 중심의 보수통합 의지를 내비쳤다.

김 위원장은 이날 광주를 찾아 국립5ㆍ18민주묘지를 참배한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사회의 보수집단 전체에 있어서 한국당이 중심성을 강화하려는 욕심은 있다”고 말했다. 최근 바른미래당과의 연대 필요성 등을 주장했던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바로 물리적 통합이 가능한 상황이 아니라는 것은 다 알고 있지 않느냐”고 했다. 보수 야권 연대 작업에 속도를 내면서 통합의 구심력을 한국당 쪽으로 끌고 오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김 위원장은 태극기부대로 통칭되는 ‘극우 진영’과의 통합에 대해서도 “통합이라는 것이 물리적으로 한 당으로 간다는 것도 있지만 중심성 강화에는 네트워킹도 들어있다”며 “전체적으로 묶고 연결하는 작업을 했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미래 비전을 내놓고 새로운 꿈을 얘기하면서 전체를 통합해야지 누구랑 얘기를 못하겠다고 선을 그을 것은 아니다”라고도 했다. ‘극우’로 지적 받는 범위까지 통합 대상으로 염두에 두고 있음을 내비친 것이다.

김 위원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둘러싼 끝장토론 안에 대해 “결국 시간의 문제지 어떤 형태로든 깊이 한번 생각할 필요가 있는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5ㆍ18광주민주화운동 진상규명과 관련한 한국당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 재판이 진행되는 것을 다 파악하지 못하고 있어 대답 드리기 뭐하지만 5ㆍ18광주민주화운동 정신은 온 국민이 높이 사고 크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밝혀지지 않은 부분은 다 밝혀져야 하고 그와 관련된 사람에 대해 책임을 물을 부분이 있으면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