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서 만나 평양선언 이행 방안 협의… 평양예술단 서울 공연 등도 논의 대상

올 8월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서 우리측 수석대표인 조명균(왼쪽) 통일부 장관과 북측 수석대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회담을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판문점=사진공동취재단

남북이 15일 지난달 정상회담 이후 첫 정식 고위급회담을 열고 평양공동선언 이행 방안을 협의한다. 군사합의 실천을 위한 군사공동위원회와 이산가족 상봉 문제 논의를 위한 적십자회담 등의 일정이 잡힐 전망이다.

통일부는 12일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 방안 협의를 위한 남북 고위급회담을 15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개최할 예정”이라며 “북측이 오늘 통지문을 통해 15일 남북 고위급회담을 개최할 것을 수정 제의했고 정부는 오늘 오후 북측 제의에 동의하는 통지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8일 통지문을 통해 12일 고위급회담을 열자고 북측에 제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는 “남북 고위급회담을 통해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 방안을 전반적으로 협의하고 구체적 방안 논의를 위한 분야별 후속회담 일정을 북측과 협의해 확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정부는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을 속도감 있게 이행하면서 남북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진전시켜 나가고 한반도 평화 번영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다. 통일부는 “의제별 담당 부처 차관 등으로 대표단을 구성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위급회담의 주요 의제는 합의 이행을 위한 분야별 회담 일정이다.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조속히 가동하기로 약속된 남북군사공동위원회와 함께 이산가족 상설면회소 개소 및 화상상봉ㆍ영상편지 같은 상봉 방식 등을 논의할 적십자회담의 일정이 이번 회담에서 정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가 연내 착공식을 개최한다는 목표에 맞춰 이달 중 성사를 추진 중인 북측 철도ㆍ도로 현지 공동조사도 논의 대상이다. 역시 이달 중 하기로 한 평양예술단의 서울 공연, 2020년 하계올림픽 공동 진출 및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 등의 이행 방안에 대한 협의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산림 분야 협력과 전염성 질병 방지를 위한 방역 및 보건의료 협력 방안과 이를 위한 후속 논의 일정 등도 회담 테이블에 오를 듯하다.

조 장관은 10ㆍ4선언 공동 행사를 위해 이달 초 방북했을 당시 고위급회담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과 고위급회담 대표단 협의를 했지만 후속 회담 일정 등을 확정하지는 못했었다.

앞서 남북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ㆍ27 판문점선언을 채택한 뒤에도 한 달쯤 뒤인 6월 1일 고위급회담을 열어 군사ㆍ적십자ㆍ체육 등 각 분야 회담 일정을 잡고 합의 사항 이행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