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국면 전환보다 가격 조정 측면 강해”

한국은행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는 12일 “통상의 대응보다 좀 더 높은 경각심을 갖고 시장 상황을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윤 부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열린 경제상황점검 회의를 앞두고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보지만 필요하다면 시장 안정화 조치를 하고 컨틴전시 플랜(비상대응계획)을 재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전날 증시가 급락한 데 따른 한은의 입장 표명이다. 미국 국채 금리 상승 부담과 기술주 불안 우려가 겹치며 전날 코스피는 1년 6개월 만에 최저, 코스닥은 작년 11월 이후 최저로 떨어졌다. 원ㆍ달러 환율도 10.4원이나 급등하며 작년 9월 29일 이후 최고 수준인 달러당 1,144.4원까지 상승했다.

윤 부총재는 “최근 국제금융시장이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는데, 이는 미 국채금리가 큰 폭으로 상승하고 미중 무역갈등의 장기화ㆍ심화 우려 때문“이라며 “미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전 세계 금융시장, 우리나라 금융시장에도 영향을 준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12일 주가가 일부 반등하고 환율은 하락해 다소 안정된 모습을 보이지만 최근 국제금융시장 불안정을 초래한 미 금리의 기조적 상승, 미중 무역갈등(문제)은 계속 잠재해 있다”고 진단했다.

윤 부총재는 “시장 심리 자체가 취약한 상황이라 다시 금융시장이 불안해질 소지는 있다고 본다”면서 “항상 면밀히 보지만 다른 때보다 엄중하게 이 상황을 지켜보고 시장에 어떤 영향을 줄지 살펴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시장 전문가 얘기를 들어보면 상승장에서 하락장세로 국면이 전환되는 것이냐, 아니면 기존 장세 속에서 가격 조정을 받는 것이냐 얘기가 많이 있다”며 “대체로 전문가들 얘기를 빌어서 보면 가격 조정 측면을 많이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실물 경제는 여전히 강하고 미국 고용지표가 좋아 시장 불안이 그렇게 오래가지는 않는다는 쪽에 무게를 두지만 시장이 우리 예상대로 움직이지 않기 때문에 경각심을 갖고 보겠다”고 덧붙였다.

박민식 기자 bemyself@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