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복지재단이 12일 경기 과천시 서울대공원에서 ‘2018 KT&G복지재단 사회복지기관 차량 전달식’을 열고 장애인복지관과 지역아동센터 등 전국 복지기관에 차량 100여대를 전달했다. KT&G복지재단은 좁은 골목길을 자주 운행해야 하는 복지기관의 특성을 반영해, 지난 2004년부터 경승용차를 매년 100대씩 지원해오고 있다. 올해까지 전국 사회복지기관에 전달한 차량은 1,500대에 달한다.

지난 6월 진행된 차량 지원 공모에는 종합사회복지관과 장애인복지관, 노인종합복지관, 지역아동센터 등 총 824개의 사회복지기관이 참여했다. KT&G복지재단은 면밀한 심사를 거쳐 우선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100개 기관을 최종 선정했다.

KT&G복지재단 관계자는 “15년째 이어온 경차지원 사업이 열악한 현장에서 봉사하는 사회복지사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지원의 손길이 닿지 않는 소외 이웃들을 찾아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