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발끈했다. 보수단일대오를 주창하는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이 바른미래당 중진들과 접촉할 의사를 밝히면서다.

손 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만든 한국당은 다음 총선에서 없어져야 할 정당”이라고 쏘아붙였다.

손 대표는 “보수를 다시 개편한다고 하는데 지금 한국당이 제대로 된 보수를 대표할 자격이 없다”면서 “결국 수구보수 한쪽으로 밀려나갈 것”이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전 위원을 향해서도 “정치가 말대로 되겠나. 보수라는 목표가 다 다르고, 평론가들의 입장에서만 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의 중진 의원들은 개혁보수ㆍ중도개혁을 추구하는 분들인 만큼 전 변호사의 말대로 움직이지 않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전 위원이 밝힌 바른미래당의 중진에 해당하는 유승민 전 대표에 대해서는 “유 전 대표는 바른미래당을 만든 분이고 바른미래당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소중한 정치적 자산”이라며 “개혁보수의 꿈을 꾸고 한국당에서 나왔던 분인데 그렇게 호락호락 움직일 분이 아니다”고 전망했다.

전 위원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바른미래당) 몇몇 중진들에게 그룹별로도 좋고 개인적으로도 좋고 만나고 싶다는 의견을 통보했다”면서 “곧 세부 일정을 잡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