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용산구 용산동 해방촌 신흥시장 안에 위치한 전자오락실 벽에 재미있는 글귀가 붙어 있다.

1970년대 말에 등장한 전자오락실은 90년대 말 PC방, 게임방이 등장하기 전까지 팍팍한 학창시절을 보낸 아날로그 세대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던 추억의 공간이다. 서울 용산동 해방촌 신흥시장 골목안 전자오락실 벽에 서양 경구를 인용한 재미있는 글귀가 붙어 있다. 일상을 살아가는 사람에게 과거나 미래보다 중요한 건 행복한 오늘이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서울 용산구 용산동 해방촌 신흥시장 골목에 위치한 전자오락실 벽에 재미있는 글귀가 붙어 있다.
서울 용산구 용산동 해방촌 신흥시장 골목에 위치한 전자오락실.80 90년대에 전성기를 누리던 전자오락실은 디지털 PC방,3D 게임방에 밀려 이제 서울시내에서 조차 찾기가 어렵다.
서울 용산구 용산동 해방촌 신흥시장 골목에 위치한 전자오락실.80 90년대에 전성기를 누리던 전자오락실은 디지털 PC방,3D 게임방에 밀려 이제 서울시내에서 조차 찾기가 어렵다.
서울 용산구 용산동 해방촌 신흥시장 골목에 위치한 전자오락실.80 90년대에 전성기를 누리던 전자오락실은 디지털 PC방,3D 게임방에 밀려 이제 서울시내에서 조차 찾기가 어렵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