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광주에서 발생한 연쇄 강도강간 사건 범인이 15년 만에 유전자(DNA) 정보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경찰청은 2003년 7월부터 2006년 11월까지 광주지역에서 7차례에 걸쳐 혼자 사는 여성들의 집에 침입해 금품을 빼앗고 성폭행한 혐의(강도강간)로 김모(52)씨를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김씨는 대전에서도 3건의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사건 발생 당시 범행 수법과 현장에서 채취한 DNA 분석을 통해 동일범의 소행으로 추정했지만, 김씨를 범인으로 특정하지 못했다. 김씨는 이후 다른 성추행 범죄를 저질러 복역하면서 DNA 정보가 대검찰청의 데이터베이스에 등록됐다. 미제 사건 수사를 해오던 경찰은 최근 대검찰청으로부터 과거 사건 용의자의 것과 동일한 DNA 정보가 등록된 사실을 확인하고 김씨를 검거했다.

안경호 기자 kha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