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왼쪽)이 우루과이와 평가전을 하루 앞둔 11일 오후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최종 소집훈련에 앞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22ㆍ함부르크)이 우루과이전 득점 의지를 드러냈다.

황희찬은 우루과이와 평가전을 하루 앞둔 11일 경기 파주시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내일 경기가 매진이라고 들었는데, 팬들께 보답할 수 있는 플레이를 펼치고 싶다”며 “창의적인 플레이를 많이 하겠다”고 전했다.

황희찬이 언급한 ‘창의성’은 파울루 벤투(49)감독이 선수들에게 주문하는 핵심 과제 중 하나다. 실제 벤투 감독은 후방 빌드업을 통해 선수들이 유기적인 플레이를 펼치고, 선수들이 이 과정에서 기회를 만들어 상대팀을 허물어뜨리도록 요구하고 있다. ‘후방 빌드업’의 완성도를 묻는 질문에 황희찬은 “훈련량이 많지 않지만, 이미 우리는 서로를 잘 알고 있다”라며 “(실전에서)훈련했던 것을 최대한 끌어내겠다”고 했다.

올해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등 굵직한 국제대회에 연거푸 출전하며 대표팀 주축 선수로 발돋움한 그는 벤투 감독 부임 이후에도 대표팀 붙박이 공격수로서 팀에 많은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평가를 받는다.

황희찬은 “태극마크를 달 때마다 기분이 좋다”라며 “단 1분의 출전시간이 주어지더라도 모든 능력을 발휘하겠다”라고 다짐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루과이와 평가전을 치른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