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레이 캠페인 세번째 주자
배우 손은서가 최근 성수수제화 신기 릴레이 캠페인에 참여하며 수제화 제작을 위해 홍보관인 '성수수제화 희망플랫폼'을 방문한 모습. 서울시 제공

드라마 ‘보이스2’에 출연했던 배우 손은서가 서울 성수동 수제화 신기 릴레이 캠페인에 참여했다. 동방신기 유노윤호, 배우 조태관에 이어 세 번째 주자다.

서울시는 손은서가 최근 성수동 전태수 수제화 명장에 의뢰해 레이스업 롱부츠(앞이나 옆에서 끈으로 묶도록 된 롱부츠) 제작에 들어갔다고 11일 밝혔다.

전태수 명장이 제작한 손은서 수제화는 총 3켤레 제작된다. 한 켤레는 손은서가 직접 착용하고, 한 켤레는 연말 자선경매에 올리고 수익금은 발달장애인을 위한 특수화 제작 비용으로 전달한다. 나머지 한 켤레는 성수수제화 홍보관에 전시한다.

김경탁 서울시 경제정책과장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다양한 스타일과 기능을 갖춘 수제화의 매력을 알리고, 성수동 수제화에 대한 관심과 판매가 증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