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김천시 남면 KTX 경부선에서 사망사고가 나자 코레일 관계자와 소방관계자들이 수습대책을 세우고 있다. 김천소방서 제공

11일 오전 10시쯤 경북 김천시 남면 옥산터널 부근 KTX 경부선 선로에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 1명이 서울발 진주행 KTX 405호 열차에 치여 숨졌다.

코레일에 따르면 숨진 남성이 갑자기 1명이 철로에 뛰어들었다. 열차는 사고수습을 위해 40여분 기다렸다가 다시 출발했다. 타고있던 승객은 동대구역에서 다른 열차로 갈아탄 뒤 목적지로 향했다.

경찰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정확한 신원을 확인 중이다.

추종호기자 cho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