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의원들, 유 부총리 선서·모두발언 때만 퇴장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 국사편찬위원회 등 7개 기관 국정감사에서 감사가 일시 중단되어 있는 동안 자리에 앉아 대기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논의를 하기 위해 감사장을 나서면서 의석이 비어 있다. 오대근기자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의사진행발언을 하는 동안 유 부총리를 비롯한 피감기관 간부들이 일어선채 대기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유 부총리와 피감기관 간부들이 증인 선서를 하는 동안 입장을 거부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의석이 비어 있다. 오대근기자
선서를 마친 유 부총리가 이찬열 교육위원장에게 선서문을 제출하기 위해 비어 있는 자유한국당 위원석을 지나고 있다. 오대근기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1일 진행된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보이콧 시위를 벌였다.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이 이유였으나 전면 거부 대신 증인 선서와 모두발언 시에만 퇴장하는 ‘소심한’ 수준에 그쳤다.

이날 교육위 국감은 유 부총리의 증인 선서를 반대하는 자유한국당과 의원들과 여당 의원들의 설전이 이어지면서 정회되는 등 시작 전부터 어수선했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유 부총리가 발언대로 나와 선서를 하려 하자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된 문제를 해결한 뒤에야 장관으로서 증인 선서를 하는 게 옳다”라고 비판했다. 유 부총리를 세워둔 채 5분여 간 이어진 곽 의원의 ‘망신주기’식 발언에 여당 의원들이 항의했고 이찬열 위원장은 감사 중지를 선언했다. 감사가 중지되자 곧바로 퇴장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회의 속회 후에도 입장하지 않았다. 결국 유 부총리는 빈 자유한국당 의석을 바라보며 선서와 모두 발언을 해야 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유 부총리가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유 부총리의 자격을 문제 삼아 유 부총리 대신 차관을 상대로 질문을 했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이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그러나 보이콧은 오래가지 않았다. 본격적인 질의가 시작되자 방송 생중계를 의식한 듯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입장하면서 시위는 ‘찻잔 속 태풍’으로 그치고 말았다. 국정감사가 ‘야당의 잔치’라는 점을 감안하면 전면 거부로 얻는 실익이 크지 않다는 계산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