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입회장에서 한 트레이드가 주가 급락에 놀라는 표정을 하고 있다. 뉴욕=AP·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미 국채금리 상승 부담과 기술주 불안 우려에 폭락했다. 국내에서도 코스피가 2%대의 하락세로 출발해 단숨에 2,170대까지 내려앉았다.

10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지수는 831.83포인트(3.15%) 폭락한 2만5,598.74에 거래를 마쳤다. S&P500 지수 역시 94.66포인트(3.29%) 급락한 2,785.6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15.97포인트(4.08%) 폭락한 7,422.05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의 하락폭은 지난 2월 이후 최대치다. 나스닥 역시 2016년 6월 24일 이후 2년여 만에 가장 크게 하락했다.

전일 소폭 반락했던 국채금리가 시장 예상에 부합한 미국 생산자물가(PPI) 등으로 재차 상승하면서 증시 급락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이날 10년물 국채금리는 장중 3.24%를 넘어서기도 했다. 앞서 미 노동부는 9월 PPI가 전월 대비 0.2%(계절조정치)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여기에 주요 인터넷 기업 등 기술주 실적 우려가 제기되는 등 악재가 겹쳤다. 바클레이즈는 페이스북과 스포티파이, 아마존 등의 실적이나 실적 전망치(가이던스)가 실망스러울 수 있다는 지적을 내놨다. 이에 따라 아마존과 넷플릭스, 페이스북,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 주요 기술기업의 주가가 이날 일제히 큰 폭 하락하면서 투자 심리를 짓눌렀다. S&P500의 기술주 섹터는 7년여 만에 가장 큰 하루 낙폭을 기록했다. 무역 정책은 물론 위안화 절하 문제 등으로 미국과 중국의 갈등도 여전한 상태다.

이 같은 영향으로 국내에서도 코스피가 52.45포인트(2.35%) 내린 2,176.16으로 출발해 2,170대에서 약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524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코스닥도 27.28포인트(3.65%) 내린 720.22에 장을 열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는 원ㆍ달러 환율도 전날보다 8.3원 급등한 1,142.3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