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이 4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1차전에 출격, 선발 투구하고 있다. LA=AP연합뉴스

현지 언론의 예상대로 류현진(31ㆍLA 다저스)이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3차전에 나선다면, 한국 팬들은 16일 오전(한국시간)부터 류현진의 활약을 즐길 수 있다.

11일 미국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확정 발표한 NLCS 경기 시간에 따르면 다저스와 밀워키 브루어스가 맞붙는 NLCS 1차전은 13일 오전 9시 9분에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다. 다저스는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를 1차전 선발로 예고했다. 2차전은 14일 밀러파크에서 오전 5시 9분에 ‘플레이볼’ 한다.

류현진의 선발 출격이 예정돼 국내 팬들의 이목이 쏠리는 3차전을 시작으로 5차전까지는 다저스의 홈 구장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다. 류현진이 선발로 나설 가능성이 큰 3차전은 16일 오전 8시 39분에 시작한다. MLB닷컴 등 현지언론은 “다저스가 1차전 선발을 커쇼로 예고한 상태로, 2차전 워커 뷸러, 3차전은 류현진이 등판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 본 상태다. 4차전은 17일 오전 10시 9분, 5차전은 18일 오전 6시 5분에 시작한다.

시리즈가 5차전에서도 끝나지 않으면 6, 7차전은 다시 밀러파크에서 연다. 6차전 경기 시작 시간은 20일 오전 9시 39분, 7차전은 21일 오전 10시 9분으로 예정됐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