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상’... 정국, 영국 공연 연습 중 다쳐 ‘눈물’

정국, 런던 공연 연습 중 부상
/그림 1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좋은 일에는 나쁜 일이 따르기 마련이라고 했나.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이 세계적 권위의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상을 받았으나 멤버 정국이 발을 다치는 악재를 겪었다.

방탄소년단은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공연장에서 열린 ‘2018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았다. 한국 가수로는 싸이가 2012년 같은 부문의 전신인 뉴미디어상을 첫 수상했었다. 아메리카 뮤직 어워즈는 그래미어워즈, 빌보드 뮤직 어워즈와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힌다.

방탄소년단은 미국 팝스타인 아리아나 그란데, 션 멘데스 등과 경합을 벌여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방탄소년단은 영상을 통해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상을 받게 돼 정말 감사하고 기쁘다”며 “현재 북미 투어를 마치고 유럽 투어를 위해 런던에 있어 참석하지 못해 아쉽다”고 수상 소감을 대신했다. 방탄소년단은 시상식이 벌어진 시간에 영국 런던 대형 공연장인 O2 아레나에서 공연 중이었다.

영국 공연 준비를 하다 부상 당한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

좋은 일에 앞서 악재가 있었다. 방탄소년단 멤버인 정국은 영국 공연 준비를 하다 발꿈치를 가구에 부딪혀 피부가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다. 결국 정국은 이날 런던 공연을 의자에 앉아 끝냈다. 방탄소년단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의료진이 공연장으로 출동해 진료 후 상처 부위를 처치했다”며 “의료진은 큰 부상은 아니나 부상 부위에 출혈 등이 발생할 수 있어 금일 공연에서 안무를 진행하면 안 된다는 소견을 전달했다”고 알렸다.

공연에서 제대로 춤을 추지 못한 정국은 공연 말미 눈물을 흘렸다. 동료 멤버와 관객에 미안한 마음 때문이다. 정국은 “두 번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다짐한다”며 관객들에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10일 같은 곳에서 한 차례 더 공연한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