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한국일보 자료사진

배우 김부선(57)씨가 이재명(54) 경기지사의 신체적 특징을 언급한 음성파일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유출되면서 이 지사의 ‘스캔들 의혹’이 다시 불거졌다. 이 지사는 한 매체에 “조만간 진실의 문이 열릴 것”이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지난 4일 트위터, 페이스북 등에서는 김씨와 소설가 공지영씨의 대화로 보이는 2분20초 분량 녹취 파일이 빠르게 확산됐다. 처음 유포 당시에는 대화 당사자가 누군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공씨가 5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면서 이 녹취 파일에 등장하는 인물이 자신과 김씨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녹취 파일에서 김씨는 “이 지사의 신체에 큰 점이 있다. 법정에 갔을 때 최악의 상황에 꺼내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공씨로 추정되는 여성이 “대박이다. 이거 말하면 끝장”이라고 조언했다.

이와 관련해 공씨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1시간이 넘는 저와 김부선씨 통화에서 이 부분만 잘라 (SNS에) 돌고 있다”며 “이모씨와 (녹취 파일을) 공유했고, 그 후 선임 물망에 오른 변호인들에게 공유된 걸로 알고 있다”고 적었다. 공씨는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분당경찰서에 이 녹취 파일을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녹취 파일 논란이 불거지자 8일 한 매체에 “경기도정의 정상화를 위해서라도 불필요한 논쟁을 끝낼 시기가 다가온 것 같다. 조만간 진실의 문이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달 18일 공직선거법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이 지사를 고소했다. 같은 달 28일에는 이 지사를 상대로 3억 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 동안 김씨는 ‘이 지사와 찍었던 사진이 있다’고 주장해왔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