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김인배 작곡가. 연합뉴스

노래 '빨간 구두 아가씨'로 잘 알려진 원로 작곡가 겸 트럼펫 연주자 김인배씨가 지난 6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6세.

1932년 평북 정주 출생인 고인은 어릴 시절 조부에게 트럼펫을 선물 받으면서 음악의 길로 들어섰다. 1950년대 육군 군악대에서 트럼펫을 연주했고, 밤에는 스윙밴드를 조직해 미8군 무대에 나서기도 했다. 전역한 후에는 김호길 악단에 입단해 활동했고, 작곡가 박시춘의 영화음악을 연주하는 레코딩 작업에도 참여했다. 1963~64년과 1980년 KBS 라디오 악단장, 1973년 TBC(동양방송) 라디오 악단장을 지냈다.

고인은 작곡가로서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갔다. 가수 한명숙이 부른 드라마 주제곡 ‘삼별초’가 그의 데뷔작품이다. 이후 1964년 직접 ‘텔 스타’(TELL STAR) 레코드사를 차려 2장의 작곡 앨범을 발표했다. 이 앨범에는 태명일의 ‘빨간 구두 아가씨’, 조애희의 ‘내 이름은 소녀’, 한명숙의 ‘그리운 얼굴’ 등 히트곡이 담겨 있다. ‘쥐구멍에도 볕들 날 있다’(1965)와 ‘황금의 눈’(1966) 등의 영화 주제곡까지 포함해 고인은 400여 곡을 작곡하고 2,500여 곡을 편곡했다. 60여년 간 트럼펫을 손에 놓지 않을 정도로 음악에 대한 열정이 남달랐던 고인은 최근까지도 김인배 악단을 이끌며 전국을 누볐던 것으로 전해졌다.

고인은 1987년 대통령 문화포상, 2000년 제7회 대한민국 연예예술상 대통령표창과 2006년 제13회 대한민국연예예술상 문화훈장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부인과 2남 1녀가 있다. 장남 대우씨는 KBS 관현악단장이며, 외손자 김필은 Mnet ‘슈퍼스타K 6’ 출신 가수다.

빈소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 발인 9일 오전 6시. (02) 2227-7550.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