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9.78점으로 ISU 시니어 무대 첫 메달

차준환. 연합뉴스

한국 피겨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17ㆍ휘문고)이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챌린저 시리즈 ‘2018 어텀 클래식 인터내셔널’에서 개인 최고점을 경신하면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차준환이 ISU 시니어 무대에서 메달을 따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차준환은 2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크빌의 식스틴 마일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대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87.62점에 예술점수(PCS) 81.60점을 합쳐 169.22점을 따냈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90.56점을 기록한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 점수를 합쳐 총점 259.78점을 받아 동계올림픽 2연패에 빛나는 하뉴(24ㆍ263.65점)에 3.87점차로 뒤지면서 준우승했다.

더불어 차준환은 전날 치른 쇼트프로그램(90.56점)은 물론 프리스케이팅(169.22점)과 총점(259.78점)에서 지난 2월 평창올림픽에서 작성한 자신의 기존 ISU 공인 최고점(쇼트 83.43점ㆍ프리 165.16점ㆍ총점 248.59점)을 모두 뛰어넘었다.

경쟁자였던 하뉴는 프리스케이팅에서 3차례 쿼드러플 점프를 시도했고, 쿼드러플 루프와 쿼드러플 토루프는 완벽히 뛰었지만 쿼드러플 살코에서 실수하면서 165.91점을 따내 차준환에 이어 2위로 밀렸다. 쇼트프로그램에서 97.74점으로 1위를 차지한 하뉴는 프리스케이팅 점수를 합쳐 총점 263.65점으로 차준환(259.78점)을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동메달은 총점 233.86점을 따낸 로만 사도프스키(러시아)에게 돌아갔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