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일 오전 열린 국회 교육위 전체회의에서 이찬열(오른쪽) 위원장과 바른미래당 소속 오세정(오른쪽 두번째) 위원 등 여야 의원들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실시계획 안건 등 회의 진행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 비례대표 2번으로 당선된 오세정 바른미래당 의원이 최종후보 사퇴로 다시 치러지는 제27대 서울대 총장 선거에 출마한다. 현직 의원이 의원직을 던지고 서울대 총장 도전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21일 오 의원 측에 따르면 오 의원은 후보 등록 마감일인 이날 서울대 총장추천위원회에 후보 등록을 했다. 오 의원은 서울대 교수들의 추천을 통해 후보로 등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본격적인 선거 준비를 위해 오 의원은 이날 국회의장에게 국회의원 사직서를 제출했다. 사직서는 10월 초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오 의원은 본지 통화에서 “서울대가 위기인 만큼 구원투수로 나서 달라는 동료 교수들의 요청을 받고 약 일주일 동안 고민한 끝에 결단을 내리게 됐다”고 말했다. 오 의원은 이 같은 뜻을 이날 오전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 등에게 밝히고 이해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대 자연대 학장 출신인 오 의원은 2014년 제26대 서울대 총장 선거에서 성낙인 전 서울대 총장과 함께 최종 후보 3인으로 이사회에 추천됐다. 당시 오 의원은 학내 정책평가에서 1위를 했지만, 이사회는 성 전 총장을 26대 총장으로 선출했다. 서울대는 지난 7월 총장 최종 후보인 강대희 의과대학 교수가 성희롱 논란 등으로 후보에서 사퇴하면서 다시 선거를 진행하는 중이다.

한편 오 의원이 사퇴하면 국민의당 비례대표 14번을 받았던 임재훈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비서실장이 의원직을 승계하게 된다. 오 실장은 제16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행정관, 민주당 사무부총장, 국민의당 사무부총장 등을 지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