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 설치됐던 퓨마 추모 관련 불법 시설물.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극우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일베(일간베스트) 회원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 최근 사살된 퓨마 분향소를 설치했다. 세월호 희생자를 비하할 목적으로 분향소를 설치했다는 비판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한 일베 회원은 21일 밤 일베 게시판에 ‘광화문 퓨마 분향소 설치하고 왔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 회원은 20일 오후 8시쯤 광화문 광장에 지난 18일 대전오월드를 탈출했다가 사살된 퓨마 ‘뽀롱이’를 추모하는 공간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함께 올린 사진에는 퓨마 ‘뽀롱이’ 사진이 담긴 액자와 조화, 추모 문구가 적힌 쪽지들이 담겼다. 이 분향소는 불법 설치물이란 이유로 얼마 후 경찰과 관리 직원들로부터 철수 명령을 받았다.

일베 회원은 철수를 요구하는 사람들에게 “‘왜 저쪽에(세월호 분향소)에 있는 텐트들은 치우지 않냐’고 항의했다”고 적었다. 이 회원은 분향소 설치 장면을 유튜브로 실시간 중계하기도 했다. 실시간 중계 방송을 본 일베 회원들 역시 “퓨마를 인양해라”, “노란 리본은 왜 안 챙겼냐”는 등 세월호 희생자를 비하하는 말을 쏟아냈다. 영상에는 이 일베 회원이 세월호 추모 메시지가 적힌 노란 리본을 손으로 툭툭 치며 “이건 왜 안 치우냐”고 말하는 장면도 담겼다.

이 일베 회원이 설치한 불법 시설물은 이날 관리 직원들에 의해 철거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퓨마와 관련된 추모 공간의 경우 불법 시설물이라서 바로 조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일베에 퓨마 추모 관련 불법 설치물을 만든 후 인증한 일베 회원.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일베 회원의 퓨마 추모 관련 불법 시설물 설치 사진을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한 네티즌(ver****)은 “세월호 텐트 옆에 설치한 의도가 눈에 뻔히 보여서 한심하다”고 적었다. 또 다른 네티즌(크레****)은 “퓨마를 추모할 목적이면 환영하겠지만 세월호 비하하는 일에 이용하는 것이 불쾌하다”고 비난했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