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은 로켓배송 누적 배송 상품이 4년여 만에 10억 개를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로켓배송은 1만 9,800원 이상 상품을 자정 전까지 주문하면 다음 날 배송해주는 서비스다.

쿠팡은 자체 기술로 운영하는 물류센터를 세우고 직접 고용한 택배기사를 통해 상품을 배송하는 로켓배송을 운영해왔다.

로켓배송은 매년 빠른 성장을 이어갔다. 쿠팡이 처음 로켓배송을 시작한 2014년 연간 배송 상품은 2,300만 개였지만 올해는 9월 15일까지 2억 6,100만 개를 돌파했다.

쿠팡에서 고객이 선택할 수 있는 로켓배송 상품 품목도 현재 약 350만 종에 이른다. 일반 대형마트의 상품 셀렉션은 약 5만 종 수준이다.

쿠팡은 로켓배송의 혁신을 이어나가기 위해 연말까지 1,000명의 쿠팡맨을 신규 채용할 계획이다. 쿠팡은 최근 배송원이 자신의 스케줄에 따라 원하는 날짜를 근무일로 선택해 자유롭게 일할 수 있는 ‘쿠팡 플렉스’도 새롭게 선보였다.

나비드 베이셰 쿠팡 이커머스 SVP는 “로켓배송 누적 배송량 10억 개 돌파는 쿠팡만의 첨단 물류 인프라와 수백만 종의 셀렉션, 가격 경쟁력, 탁월한 고객 서비스가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