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777’ 마미손이 가사 실수로 결국 탈락했다.엠넷 방송 캡처

'쇼미더머니777' 마미손이 가사 실수로 결국 탈락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net '쇼미더머 777'에서는 140명 래퍼 중 절반 이상이 탈락하는 '래퍼 평가전'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복면을 쓴 마미손이 등장 했다. 스윙스는 마미손에게 "이제 복면을 벗어달라"고 말했다. 이에 마미손은 "그런데 사실 그게 나한테는 그렇게 중요하지가 않다. 왜냐하면 이건 나한테는 나름의 예술적인 장치라고 생각을 하고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근느 "그리고 내 안에는 굉장히 수많은 내가 표현하고 싶은 '나'가 있는데 한계가 느껴진다고 해야 하나. 좀 약간 그런 게 있었다. 그래서 '마미손'이라는 캐릭터가 어떻게 보면 이미 아시든 모르시든 온전히 나를 위한 즐거움이고 나의 놀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제 어이없을 수도 있겠지만 이렇게 나왔다"고 복면을 쓴 이유를 밝히며 벗지 않았다.

하지만 마미손은 공연 도중 가사를 여러 번 실수 했고 결국 프로듀서 네 팀 모두에게 FAIL을 받으며 탈락했다.

이후 무대 위로 내려와 그는 "박자가 계속 어긋나더라. 뒤로 갈수록 뭔가 계속 안 맞는 느낌이었다"며 "앞을 보니까 빨간 불이 있었고, 이 때문에 흥분해서 목소리가 커졌다"라고 말했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