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벨트 해제 다양한 방안 강구”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오른쪽)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더불어민주당 투 톱 중 한 명인 홍영표 원내대표가 연일 정책 행보를 이어가며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 본격적으로 불붙은 정책 입법 전쟁을 앞두고 실세 당 대표에 쏠렸던 무게 중심을 원내지도부로 가져와 주도권을 높이려는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홍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전날 정부의 부동산 대책을 언급하며 “이번 대책은 부동산 투기로 돈 벌 생각을 없애야 집 한 채 갖고 있으면 추가로 집 사는 은행 대출 받는 것도 엄격히 제안해 과도한 부동산 투기 망국병을 바로 잡겠다는 것”이라며 “투기 심리가 진정되지 않을 경우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추가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날 한 라디오인터뷰를 통해서도 “그린벨트 해제 문제는 서울시와 충분히 조율할 수 있다고 보고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면서 추후 발표할 공공택지 관련 정책 방향을 시사했다. 전날에도 이례적으로 방송사 인터뷰를 통해 “수도권 군부대 자리를 공공택지로 활용하는 방안이나 부동산 투기방지 특별법을 만드는 방법도 검토하고 있다”고 아이디어를 쏟아냈다. 이해찬 체제 출범 이후 당 대표와 당 정책위의장이 선제적으로 정책 발언을 쏟아내고 원내지도부는 보조를 맞췄던 수준을 넘어 연일 해법을 던지며 이슈의 중심에 서는 모양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도 민변 경제민주화네트워크와 민생입법 간담회를 개최하며 정책 행보를 이어갔다. 그는 이 자리에서 “촛불 혁명으로 문재인 정부가 탄생하고 적폐 청산 노력을 하고 있지만 국민의 눈높이에 충분히 못 맞추는 게 현실”이라며 “민주주의를 실현하고 개혁을 위한 상가차임대법, 유통사업발전법, 공정거래법 등에 대해 꼭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원내지도부 소속 한 의원은 “당 대표 출범 이후 한동안 ‘이해찬의 시간’이었다면 정기국회가 진행될수록 원활한 원내 협상을 위해서라도 원내대표의 입지를 키울 필요가 있다”면서 “예산 입법 전쟁을 앞두고 홍 원내대표가 정책을 주도하면서 서서히 당내 장악력을 키우려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지명직 최고위원에 이수진 전 전국노동위원장과 이형석 전 최고위원을 선임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명직 최고위원에 노동계와 지방자치 몫을 약속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노동계 몫으로 이수진 전 위원장과 지방자치 분야 몫으로 광주 출신인 이형석 전 최고위원이 임명됐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