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교육청 감사결과 발표

“신고 묵살 교사도 중징계 요청”
교비 부당지출 교직원 등 수사의뢰
‘전문가 지원단’ 구성 정상화 추진
강원교육청은 14일 장애 여학생 3명을 성폭행 해 구속된 태백 특수학교 교사를 파면할 것을 해당 학교법인에 요구했다. 강원교육청 제공

지적장애 여학생을 성폭행 해 구속된 강원 태백시의 특수학교 교사에 대해 강원교육청이 학교법인에 파면을 요구했다. 강원교육청은 또 이 교사의 성폭행 사실을 알고도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은 또 다른 교사에 대해서는 직위해제 및 해임 등 중징계를 요청했다.

강원교육청은 성폭행 의혹 신고를 접수한 7월 10일부터 지난달 3일까지 태백 현지에서 감사를 진행해 이 같이 조치했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이 학교에서는 지난 7월 직업교육을 담당하던 교사 A(44)씨가 여학생 3명을 성폭행 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수 차례 지적장애가 있는 여학생들에게 몹쓸짓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교사는 지난 7월 20일 구속됐다.

이 과정에서 피해 여학생이 또 다른 교사에게 성폭행 사실을 털어놨으나 제대로 조치를 취하지 않은 사실도 드러나 공분을 샀다.

교육청 감사에서는 교비 1억 1,728억 579원을 부당하게 지출한 회계부정도 드러났다. 도교육청은 방과 후 강사비 지출과 숙식경비를 부당 수령한 혐의가 있는 교직원과 복지관, 학교법인 직원 등 3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지난 7월16일 강원 춘천시 강원교육청에서 강원도 학부모연합회 관계자들이 태백 특수학교 성폭행 의혹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뉴스1

감사 과정에서 기숙사 생활지도원이 남학생 2명과 여학생 1명에게 체벌을 했다는 진술을 확보해 경찰에 이 사실을 알렸다.

강원교육청은 이날 특수교육 전문가와 학교 구성원 등으로 이뤄진 지원단을 꾸려 학교 정상화에 나서기로 했다. 지원단은 행정 및 재정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과 인권교육 강화 등 세부적인 정상화 방안을 내놓을 계획이다.

강원교육청은 해당 학교의 공립화를 통해 담당 장학사를 지정하고, 공립학교 수준의 보조인력과 예산을 지원키로 했다. 특히 기숙사 폐쇄회로(CC)TV 설치 등 장애학생의 안전과 인권을 보호할 시설도 확충할 계획이다. 주순영 강원교육청 대변인은 “학교 법인과 지역사회, 구성원 모두가 학교 정상화를 요구하고 있는 만큼 아낌 없는 지원을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