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보건지소서 지인과 ‘라인댄스’
폭언 의혹에 공적 장소서 사교춤 연습 물의
광주광역시청사 전경

광주의 한 구청 보건소장이 직원들에게 폭언 등 일탈행위를 일삼았다는 투서가 공무원노동조합에 전달돼 감사부서가 진상파악에 나섰다. 이 공무원은 보건지소 교육장을 지인들과 춤 연습장으로 사용했다는 폭로도 이어졌다.

14일 광주의 한 자치구에 따르면 보건소장 A(4급)씨가 폭언과 갑질 등 직원 인격을 모독했다는 공무원 노조의 진정에 따라 감사관실에서 조사에 들어갔다.

이 구청 공무원 노조는 갑질 피해 신고·지원센터에 이 같은 내용을 알리고 조합원을 대상으로 무기명 설문조사를 해 보건소 내에서만 33건의 피해사례를 접수했다. 나이에 상관없이 반말하거나, 면전에서 서류를 흔들고, 물건으로 배와 옆구리를 찔렀다는 폭로가 나왔다. 일부 기간제 근로자에게 ‘밖에 나가서 공무원인 척하지 말라’, ‘계약 기간 끝나면 나가라’등 막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A씨가 공공청사인 보건지소 교육장을 사적으로 사용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올해 봄부터 매주 목요일 오후 8시부터 1시간가량 지인 5명을 불러 음악에 맞춰 이른바 ‘라인댄스’를 춘 것으로 알려졌다. 파문이 일자, A씨는 13일 직원들 앞에서 공개 사과했다.

구청 관계자는 “간부 공무원인 A씨가 정제되지 않은 언행 등으로 문제가 제기된 만큼 감사부서에서 조사에 착수했다”며 “조사결과를 토대로 징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