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수가 정을영PD를 언급했다. tvN, TV조선 캡처

배우 박정수가 10년째 열애 중인 정을영PD를 언급하며 화제로 떠올랐다.

박정수는 지난 13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 공개적으로 만남을 이어오고 있는 정을영PD를 얘기하며 여전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을영PD의 아들인 배우 정경호와도 ‘모자’ 관계처럼 지낸다고 털어놔 더욱 주목 받았다.

정경호가 자신에게 ‘엄마’라고 부른다는 박정수는 얼마 전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 카메오로 등장한 이유도 정경호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아들처럼 지내는 정경호가 “엄마, 마지막인데 한 신만 해 달라”고 부탁했다는 것이다.

이처럼 박정수는 정을영, 정경호 부자와 돈독한 관계를 10년째 이어오고 있다. 특히 박정수는 오랫동안 연인 사이로 만나면서 정을영PD와 결혼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세금 때문”이라고 밝힌 적이 있어 눈길을 모은다.

그는 과거 한 매체를 통해 “결혼하면 재산을 합쳐야 하는데 세금이 많이 나온다”라고 말한 바 있어, 이 발언이 다시 한번 시선을 끌고 있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