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모든 수단 동원해 추가 대책도 마련"

이해찬(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9ㆍ13 부동산 종합대책과 관련해 “시장 교란이 또 발생하면 더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며 집값 안정을 위한 강한 의지를 내보였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아파트나 주택으로 불로소득을 왕창 벌겠다는 생각을 더는 안 했으면 좋겠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9ㆍ13 대책의 목표는 투기 수요 차단과 실수요자 보호, 주택 공급 확대”라며 “이 대책으로 안 되면 더 강화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주택으로 불로소득을 버는 잘못된 관행이 많은 사람을 어렵게 한다”며 “우리나라처럼 아파트로 갈등을 빚는 나라는 없다. 9ㆍ13 대책으로 (집값 논란이) 종식되길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이번 대책으로 투기 수요가 억제되지 않을 경우 추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대책으로 투기 심리가 진정되지 않을 경우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추가 대책도 마련할 것”이라며 “투기 세력이 더 많은 집을 사 집값을 올리고 서민은 폭등한 집값에 한숨 쉬는 악순환의 고리가 끊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과 관련해 “단순 연락이 아닌, 상설 특사를 보내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평했다. 사법부 농단 사태를 두고는 “지켜보는 제 심정은 참담했다”며 “앞으로 사법부의 자정 역할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