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엔 쉼터, 야간엔 LED풍선나무
4차원 휴식 및 놀이공간으로 운영
송상현광장 ‘아낌없이 주는 이야기 놀이터’

부산시는 12월 13일까지 ‘아낌없이 주는 이야기 놀이터’라는 주제로 송상현광장에서 ‘도시놀이터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놀이터는 30여개의 LED풍선이 열매처럼 매달린 나무 형상의 구조물을 중심으로 다양한 즐길거리가 탑재된 약 70m2 규모의 문화공간이다. LED풍선은 주간에는 그늘을 제공하고, 야간에는 카멜레온처럼 색상이 바뀌어 독특한 야간경관을 연출해 낸다.

나무에서는 동물과 곤충 등 자연의 소리가 흘러나오고, 목재블록조립과 사방치기, 달팽이놀이 등의 즐길거리도 마련돼 남녀노소 누구나 잠깐의 여유와 휴식을 만끽할 수 있다.

이번 작품은 주택도시보증공사의 사회공헌기금과 전문가의 재능기부로 기획ㆍ디자인돼 더 의미가 있다. 이야기놀이터는 12월 9일까지 운영되며, 다양한 버스킹 공연과 문화행사 등을 지속 운영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시카고의 크라운분수와 싱가포르의 슈퍼트리와 같은 미디어조형물을 중심으로 조성된 문화공간은 도심서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더불어 도시의 품격을 높이는 공간문화를 만들어 내고 있다”며 “이야기놀이터가 부산시민들에게 소소한 즐거움과 휴식을 제공하는 문화시설로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