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정부와 협력해 서비스 개발 추진"

황창규 KT 회장이 12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개막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아메리카 2018’에 참석해 KT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KT 제공

KT가 실감 나는 5세대(5G) 통신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스마트시티 ▦스마트팩토리 ▦커넥티드카 ▦미디어 ▦클라우드 5대 영역에서 기업 및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며 다양한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개막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아메리카 2018’에 참석한 황창규 KT 회장은 “4G까지는 소비자에게 직접 가치를 제공하는 기업 대 소비자(B2C) 영역이었다면 5G부터는 기업 대 기업(B2B), 기업 대 정부(B2G)를 통해 만들어진 가치로 소비자 생활이 편리해질 것”이라며 “5대 영역을 중점 분야로 삼고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마트시티 영역에서는 드론 등을 활용한 공공안전 솔루션을 비롯해 5G 기반 원격진료, 에너지 관리 시스템 등을 준비 중이다. 스마트팩토리 분야에서는 무선 기반의 제조장비를 통해 작업 현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증강현실(AR) 기반의 원격 진단ㆍ제어하는 서비스를 내놓겠다는 계획이다.

커넥티드카 상용화를 위해서는 실시간 교통ㆍ신호 정보, 차량 관제, 정밀 측위 등과 관련된 기업들과 협업하고 있으며, AR 및 가상현실(VR)과 연계한 실감형 게임 등으로 5G 미디어 시장을 개척한다는 방침이다. 5G 클라우드의 경우, 응답속도 지연 현상을 극복하고 대용량 콘텐츠를 한꺼번에 전송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 중이다.

황 회장은 글로벌 파트너들과의 협력 성과도 강조했다. 한ㆍ중ㆍ일 최대 통신사들이 참여하는 전략 협의체(SCFA)를 통해 각국 통신사들과 5G 서비스 발굴을 지속적으로 논의하고 있으며, 북미 대표 통신사 버라이즌과도 5G 기술 현황을 공유 중이라는 설명이다. MWC 아메리카 2018 현장에서는 세계 최대 모바일 칩세트 제조사 퀄컴과 5G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황 회장은 “5G는 응급환자의 골든 타임을 늘리고 손발이 불편한 사람도 운전할 수 있는 등 사람을 위한 기술이어야 한다”며 “KT는 다른 기업, 정부와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인 5G 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